동문 문화예술

> 게시판 > 동문 문화예술


목록
해오락

                       중앙인의 밤, 회장 이,취임식참석 (소감문)

  심리학자들은 세상에는 두 가지 주된 유형의 사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 했다.

기대 최소화형(Minimizer)과 기대 최대화(Maximizer)형이다.

기대최소화 형은 늘 기대치를 낮게 유지 하지만, 기대최대화 형은 언제나 상황이 지금보다 좀 나아지 길 바란다.

 기대 최대화 형은 화창한 6월 저녁에 가장 좋은 장소에 텐트를 치고도 거미 한 마리 때문에 캠핑을 망첬다고 생각한다. 반면 기대 최소화형은 현재 가진 것에 만족하고 적당히 괜찮은 경험으로도 충분한 즐거움으로 느낀다.

이상과 현실 기대치와 현재 상태는 사람마다. 좀 다르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은 어제보다 오늘이 발전되고 좀 더 성숙한 기대치를 원한다.

행사의 성격, 장소, 진행순서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을 것이다.

총동문회 학교행사라고 하면 체육대회와 회장 이,취임식 신년하례회 등 대형 행사를 들 수 있겠다.

물론 행사를 주관하는 총동문회 임원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항상 행사 후에는 뒷 담화와 평가가 있게 마련이다. 그런한 평가와 강평이 없이는 앞날의 발전이 없다.

  한마디로 평가 하면 좀 행사 식순이 진부(陳腐)하고 지루하게 짜여 있었다. 1부 2부 3부 행사에 대한 시간 배정이 잘 안되었다는 것이다. 꼭 천편일율적(千篇 一律的)으로 작년에 그렇게 했으니 금년도 또 그렇게 하면 될 것이다 라는 것은 금물이다.

 3부 축하 케익절단, 건배 ,여흥을 꼭 뒷부분에 넣어야 한다는 법이 없다. 외부 손님 들이 다 떠나 간후(타교 간부들)남은 사람은 표를얻기 위한 정치인 외에는 다 자리를 비웠다. 이,취임식 전에 식전 행사로 먼저 하고 공식행사를 할 수 도 있다. 가수, 안무, 케익절단을 위해 외부 공연자들이 2시간이상 기다리게 하는것이 안탓까 왔다.

  식전 축제는 축제로 하고 알맹이 행사는 우리본교 동창들만이 할 수 도 있다. 얼마전에 나는 학교운동장에서 가을 체육대회 때 참석하여 가슴을 벌리며 Key, K 힘차게 했다. 운동장에서 할 때는 기분이 좋았는데 왜 실내연회장에서 또 키,케이를 해야 되나 ? 그게 무슨 신주 단지나 된다고 ? 참, 멀 쑥 했다. 모교를 빛낸 사람 3명 구체적 내용은 팜푸렛에 적시하고 큰 항목은 같으니 한 사람 외 2사람은 이름만 부르고 이하 동문하면 되는데, 내용을 다 읽어서 지루했다.

  어른이 참석하시었다고 축사 시간을 주니 원고에 없는 서울대 입학이야기로 망신을 주지 않는가? 요즘 서울대 폐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고, 서울 장안에 입성하면 모두 서울대라는 소리인데 실업계 고교에서 뭔 잠꼬대 같은 옛날 이야기를 하시는가? 

 또 같은 인물들이 앞으로 계속 나가면 안 된다. 무엇보다도 제일 중요한 것은 시간 안배다. 모든 국제 행사나 국내 큰 행사라고 해도 벌써 1시간 30분이 넘으면 절 대 그것은 앉아 있는 청중 (하객)의 시간을 빼앗는 것이 된다. 웅성거리면서 하객이 빠져 나오는 것은 진행이 미숙했다는 증거다.
 내가 가장 힘들었던 것은 장소를 찾는 입구에서 이미 어두워진 밤에 길목에 안내표시나, 안내하는 사람이 없어 시간을 낭비 했다. 다들 동창들이 강릉 사람만 아니다. 네비도 다 부착된 차만 있는 것이 아니다. 진행자들이 손님 안내부터 소홀 했다.

나도 이제 이만한 기수가 되었으니 꼰대 같은 소리라고 후배들이 일축 할 수 도 있겠지만, 각 나라에서 열리는 국제 행사나 중앙에서 대통령을 모신 행사에 많이 참석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어쩌면 이상 기대치가 높은 사람인도 모르겠다.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하라” 는 말이 있듯이 후배 동창들이 좀 더 잘해주기를 바라는 간절한 선배 동창의 염원이 들어 있는 사실을 기억해 주기 바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