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 문화예술

> 게시판 > 동문 문화예술


목록

춘몽(春夢)

조회176 2019.01.10 16:57
김윤기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춘몽(春夢

한해의 끝자락을 붙잡고 깊어가는 겨울
싸늘한 바람은 나목의 숲에서 울고 있어도
나는 또다시 환희로 가득찬 찬란한 봄날을 꿈꾸고 있다.
늙은이 주책이 맹랑하기만 하다

끝과 맞물려있는 것이 시작이 아니더냐
연초에서 연말까지 거리는 1년이지만
연말에서 연초까지 거리는 찰라에 불과하다
이렇듯
요람에서 무덤까지 거리는 일평생이지만
무덤에서 요람까지 거리는 찰라임을 알라
죽음은 새로운 탄생과 맞물려있는 절차적 의식일 뿐이다


젊은이의 앞길을 막고 그르치는 행위는
꽃밭에 불을 지르는 것과 다를바 없다는 말씀이다
배우 김혜자는 굶주리고 병든 아이들은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했다
도와주지는 못할찌라도 피해는 주지 말라는 뜻이기도 하다
손대지 말아야 할 것(no touch) 과
입술에 담지 말아야할 것(no comment)이 무엇인지
늘 살펴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늙은 아비와 젊은 딸의 청아한 하모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