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동문 문화예술

今日金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신모 작성일 2023-11-15 09:19 댓글 0건 조회 272회

본문

今日金言

大丈夫 는
當容人 이언정
無爲人所容 이니라.

대장부는 마땅히 남을 용서할 지언정
남에게 용서 받는 일은 없어야 할지니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