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동문회 소식

제30대총동문회장 선출(추대)과 관련하여 보고 드리겠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동문회 작성일 2021-10-30 15:15 댓글 2건 조회 1,088회

본문

30대총동문회장 선출(추대)과 관련하여 보고 드리겠습니다.



총동문회 회칙 제11조에 의거 총동문회장 선출(추대)에 따른 일부내용을 정정하여 보고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동문회 회칙에 따라 연임과 관련한 내용은 공정한 선출(추대)이 될 수 있게 관련사항을 삽입하였습니다.

 

많은 동문님들이 궁금해 하시는 사항이라 다소 번거롭게 해서 송구스럽게 생각하며동문회 발전을 위해 많은 분들이 지원해 주시면 매우 감사드리겠습니다.



정정내용

기 존;

) 43, 44, 45, 46, 47

변경된 내용;

현회장 (42기연임),43, 44, 45, 46, 47


2021.10.30


강릉중앙고등학교 총동문회 사무총장

박 주 국(직인생략)




 

첨부파일

댓글목록

profile_image

조규전님의 댓글

조규전 작성일

.
.
차기 회장 모시는 업무를 하시느라 노고가 많으십니다.

 정정한 내용의 중심이 마치  현 회장 연임이 주가 된 것 처럼 보여집니다.

회칙을 냉정하게 들여다보면 원칙이 있고 단서조항이 있습디다.

"단 회장은 단임을 원칙으로 하되 연암 할 수도 있다.”라고 회칙에 되어 있습니다.

단임이 원칙이라고 분명히 명시되어 있는데 마치 연임이 원칙인 것처럼 호도되어 올라와 있는데 대하여 이해하기 좀 어렵다는 것이죠.

연임의 단서조항을 둔 이유는 회장 아래 5개 기수에서 출마자가 없을때 부득불 한 상황을 대비하여 마련한 고육책이라 봅니다.

단서조항을 앞세워 원칙을 뭉개는 듯한 업무처리는 누가 보아도 바람직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런 식으로 현 회장 연임시켜 놓은 들 대다수 일반 동문이 인정을 해 줄는지도 생각해 보셨으면 합니다.

또 한가지 걱정되는 일은, 이번에 연임을 밀어붙혀서 회장님을 모셨을 때, 이후 회장 선임때 마다 이런 자중지란이 발생되지 말라는 법 없으리라 봅니다.

좋지 못한 선례를 남기는 일은 양식있고 식견이 높은 사람들이 해야할 덕목은 아니라 봅니다.

profile_image

santa100님의 댓글

santa100 작성일

동문회장 선출공고가 아니고 왜 보고인가 했더니
그런 뜻이 있었군요?
말그대로 보고가 맞는듯합니다.
회칙과 원칙은 온데간데 없고 소신발언하면
묵살되고 반란군,쿠테타 운운하는 일부 집행부측의
막강파워를 실감합니다.
나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을 버리지 못하시면
강릉중앙고 동문회 발전은 힘들다 느껴집니다.
내로남불이 우리 동문회도 적용되는 순간이 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