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2기 충영이를 보내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함금식 작성일 2014-06-19 06:45 댓글 1건 조회 1,227회

본문



댓글목록

profile_image

함금식님의 댓글

함금식 작성일

자네가 쉽지않은 먼길을 찾아 온다기에,더욱이 헤어진지 반백년이 지나서 만날것을 기대하니 나는 흥분에 쌓여있섯지. 만낫 밤늦게까지 지나간 옛일드을 하나 둘 거스러 올라가며 얘기들으 나누다보니 지난 오십년이 에제같이짧은 혜여짐 처럼 느끼게 되었네. 그러나 자네와 기차역에서 또 작별을 해야 되었스니, 마음의 허전함을 채우기가 심이들었지그래.이제는 동기들과 종종 만날 기회를 만들어야 되겠지.또 만나기를 약속 해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