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아주 오래전에 쓴 글이 새삼 떠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순성34 작성일 2023-05-04 10:51 댓글 0건 조회 714회

본문

    *  팔십년대 중반 쯤에 쓴글 같은데 눈에 띄여 옴겨 봅니다

 

 

 

                           강릉을 그리면서

 

 

               대관령 굽이굽이 꿈속에서 돌고돌아

              오죽헌 경포호를 그리면서 살아온지

             십년이 두번하고 또반이나 지났건만

             올해도 이럭저럭 그리면서 살아가네

 

 

            개살구 입벌리고 풀밭위에 딩굴때면

            학산골 꽤나무도 찢어지게 달렸겠지

            맘먹고 훌쩍뜨면 반나절도 안되는길

            무엇이 그리바빠 그리워만 하는건가

 

 

            싸근진 미미해변 넘실거릴 파도위에

            이한몸 던저놓고 피서한번 못하면서

            오늘도 찜통속에 국가민족 위한다고

           책상에 머리박고 강릉만을 그린다오

 

 

           태장봉 중봉이랑 월대산과 모산봉이

           어제도 오늘에도 의연하신 자태지만

           내인생 부질없다 세월만을 탓하면서

           이제나 저제인가 강릉한번 가볼건가

 

 

           홀연히 생각하니 꿈만같은 이내인생

           한줌의 재가되어 되돌아갈 이한몸을

           욕망이 가득차서 앞도뒤도 못보았네

           언제나 지친몸을 이끌고서 돌아갈고

 

20220419_082026.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