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늙지 않고 멋지게 살수는 없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순성34 작성일 2022-07-16 19:04 댓글 1건 조회 380회

본문

               오늘도 즐기기 위해 새벽 같이 농장에

               노년을 아름답고 멋지게 살려면 나의

               맘을 어떻게 다스려야 할까를 생각하며

               풀도 매고 땀도 흘리고 더위도 참아가며

               호박 자두 강낭콩도 따면서 한나절 보내고

20220716_183617.jpg

 

20220716_183723.jpg

 

20220716_183917.jpg

               생의 남은 여백을 즐기면서

                                              그림같은 도심애서

                                                          풀그림자의 하루 

                            

댓글목록

profile_image

조규전50님의 댓글

조규전50 작성일

.
.
선배님,
너무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던져 놓으신 것 같습니다.
나이를 먹으니까 저 또한 그런 질문이 절실하게 가슴에 와 닿는 것 같습니다.

위에 애호박처럼 푸릇푸릇한 인생이 다시 찾아 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그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 봅니다.

그래도 마음만은 청춘이겠거니 하면서 살아가면 어떨까 싶습니다.
젊음을 상상하면서 살아가는데 누가 뭐라 할 사람 있을까요.

그래도 오늘이 우리 인생에서 주어진 가장 젊은 날이라 보여집니다.
선배님의 짦짧고도 간결한 메시지에 많은 공감을 얻고 갑니다.
앞으로도 더 멋있고 짜릿하면서 주옥같은 멘트를 기대하겠습니다.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