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벗꽃도 다 가버리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순성34 작성일 2022-04-17 06:09 댓글 0건 조회 326회

본문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은 다고 했던가?

          아파트앞 길옆 벗꽃이 언제 활짝 핀것같으니

          오늘 아침에 보니 하나도 없이 다 가버렸네

          우리네 인생도 또한 이와 같을진대! 

          칠십대와 팔십대의 느낌이 다른 것을 느낄때!!!

                          이렇게도 좋은날

                                풀그림자의 느낌을!

20220409_105619.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