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辛丑年을 보내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순성34 작성일 2022-01-30 06:54 댓글 0건 조회 360회

본문

20190809_062151.jpg

           또 신축년 한해가 이렇게 지나 가는 구나?

          이 세상에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데 무엇을

          그렇게 집착 할 것인가?  쉼이 없는 삶은 고역일

          뿐인데, 붙잡고 있으면 짐진자요 내려 놓으면

          해방된 자라 하지 않했던가!  이제 모든 것 내려

          놓고 壬寅年 새해를 맞아 봄이 어떨까?

                      신축년을 보내며 풀그림자 생각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