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금년 달력도 딸랑 한장만 남았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풀그림자 작성일 2021-12-01 05:56 댓글 0건 조회 895회

본문

​           b2594d14acc62708ed1ba3584e6d3294_1638305790_4332.jpg
          어제는 겨울비가 철석거리드니 오늘은
 

          영하 4도로 갑짜기 겨울이 성큼 닥아온

          기분이 든다 "歲月은 不待人" 이라라고

          하는 말이 실감나는 나이가 되고 보니

          정말 잘간다 시간이?  이렇게 잘가는

          세월을 붙드는 방법은 뭔가 정신없이

          골돌히 일을 해야하는데 그것을 찾지

          못하고 있으니 답답한 마음뿐이다

                그림같은 도심에서

                       풀그림자 생각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