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강릉은 꿈속에서만 나타나는 나의 영원한 동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풀그림자 작성일 2021-11-21 06:59 댓글 0건 조회 618회

본문

7173b899c65e19f4fdb3db6ac19e9407_1637445617_512.jpg
​          또한해가 서서히 저물어 가고 있다
 

          이맘때가 되면 어릴때 냇가에 모여

         짚으로 말은 뽈도 차고 찐뽕도 치고

         하든 생각이 떠 오른다 이제 늙은이

         맘과 몸도 하루가 다르게 힘이 없어

         지는 것을 스스로 느끼고 있기 때문

         일 것이 아닌가? 

                   그림같은 도심에서

                        풀그림자 생각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