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74기 연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가자 작성일 2015-08-31 10:00 댓글 0건 조회 2,119회

본문

늘 마음속에 
의무랄까, 숙명같은 사명감이랄까?
자유게시판에 써야한다는 부담을 가져 왔습니다.

"무언가 쓰긴 써서 올려야 할텐데.........." 

그런데 옛날같이 잘 써지지 않습니다.
일상이 모교와 동문회 지근에 걸쳐 있을 때처럼 마땅한 정보, 자료에 접근할 기회도 부족하고,
단조로운 견문과 독서량도 없어 많은 분이 공유할 만한 이슈 발굴에도 감각이 무디어진 것같습니다.

7대 클럽 출범을 앞두고 홈페이지 활성화 차원에서 이렇게 생각해 보았습니다.
새술은 새부대에 담는다고....
새 운영진께서는 한번 시도 여부를 검토해 해주시길 건의드립니다.

1. 실명제 실시입니다. 장단점이 있겠지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