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마당

기별게시판

34기 우리도 이같이 영글어 가나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풀그림자 작성일 2021-09-06 05:56 댓글 0건 조회 390회

본문



           어제 일요일 몇일만에 밭에 갔다
           차를 안가지고 청량리에서 전철 타고
           용문역에서 내려 바로 택씨로 밭까지 
           갔다 한시간 반은 족히 걸린것 같다
           창밖을 바라보는 재미도 꽤나 즐겁다
           들판에 논 색갈이 제법 누렇게 익어
           가는 곳도 눈에 띤다, 이제 머지 않아
           추석도 닥아 오니 모든 곡식들이 영글어
           가는가 보다.
                                그림같은 도심에서
                                       풀그림자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