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교

축구부 게시판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좋아 질 것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축구가 좋아 작성일 2015-04-06 11:39 댓글 0건 조회 2,304회

본문

강릉중앙고 김현석 감독,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좋아 질 것이다” 고등리그

2015/03/24 12:31

복사 http://blog.naver.com/hjh4622/220309510400

전용뷰어 보기


▲'2015 대교눈높이 전국 고등 축구리그' 강원권역 2라운드 춘전고 전에서 리그 첫 승을 신고한 강릉중앙고 김현석 감독의 모습 ⓒ 사진 이 기 동 기자
 
강릉중앙고가 21일 원주상하수도사업본부축구장에서 열린 춘천고와의 '2015 대교눈높이 전국 고등 축구리그' 강원권역 2라운드에서 신현진과 양요셉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두며 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하지만 김현석 강릉중앙고 감독의 눈에는 경기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1라운드 주천고와의 패배에 따른 선수들의 정신력을 지적했고, 더구나 올 시즌 상대가 없을 것이라는 평가 속에 리그를 시작했지만 두 경기 모두 상대에게 초반 주도권을 빼앗긴 부분이 아쉬웠던 것이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전체적으로 밸런스 특히 팀 에이스들의 활약이 좋지 않았다. 팀에 핵심적인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보니 기존에 연습해 왔던 부분들도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주전 선수들의 역할이 있는데 그 역할을 해주지 못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평했다.

또 다른 이유로 김 감독은 수비에 대해서도 지적을 했다.


“오늘 경기에서도 수비가 가장 안됐다. 너무 쉽게 공격을 내줬다. 물론 공격 역시 쉬운 찬스를 놓쳐 우리가 차고 나갈 때 차고 나가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며 선수들에게 보다 공격에서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상대를 완벽하게 압도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가 보여준 것이 없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나올 법 하다”며 수긍하면서도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이다. 연습 해 온 것도 있고, 선수 대부분이 잠재력이 있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일정 수준은 보여줄 것”이라며 초반 부진에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강릉중앙고의 3라운드 상대는 원주공고다. 김 감독은 "리그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1라운드 패배는 보약이 됐다. 2라운드를 통해 리그 첫 승을 거두면서 선수들이 경기에 대한 감각을 완전히 회복했다. 권역우승이 목표인 만큼 매 경기 집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 붙였다.   

프로축구 울산현대 출신의 '레전드'로 가물치라는 별명과 함께 K리그를 주름 잡았던 김현석 감독, 지난해부터 모교축구부를 맡아 과거의 명성을 되찾고자 혼신의 지도력을 펼치고 있다. 그래서 강릉중앙고의 행보가 예의 주시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